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무단횡단 이제 그만!

기자 사진 이미지
신예림 기자, newyerim@abn.co.kr
방송일 : 2017.10.24

앵커 멘트잠깐이면 괜찮다는 생각에 무단횡단을 하는 경우,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이렇게 방심하다가 발생하는 무단횡단 사고가 적지 않다고 합니다. 사고를 줄이기 위해 횡단보도에 경찰 모형 입간판이 도입됐습니다. 보도에 신예림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지난 6월 30일 밤 11시경 성남소방서 인근입니다. 주행 중이던 택시가 갑작스럽게 튀어나온 행인을 피하지 못합니다. 건널목도 아닌 곳에서 무단횡단을 하다 차에 치인 이 남성은 결국 숨졌습니다. 7월에도 녹색 신호를 받고 직진하던 차가 무단횡단하는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가볍게 생각할 수도 있는 무단횡단이지만, 이렇듯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최근 시내 건널목에 '24시간 도로 위 경찰관' 안내 간판이 마련됐습니다. 수정경찰서에서 실제 경찰관 크기의 모형과 안내간판을 도로 중앙안전지대에 설치해 무단횡단을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실제 경찰관이 지켜보는 듯한 느낌을 줘 사고를 방지하겠다는 겁니다. 무단횡단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수정경찰서 앞과 을지대학교 앞에 설치됐습니다. 이에 대한 시민의 의견은 다양합니다. <인터뷰> 김민하 / 수정구 신흥동 "(경찰관 안내간판이) 시민을 위한 거니까 좋다고 생각해요." <인터뷰> 서윤정 / 수정구 신흥동 "안내간판 보면 정말 무단횡단을 안 할 것 같아요. (무단횡단을) 하고 싶지 않을 것 같아요." 또한, 경찰관 모형과 안내 간판에 LED 조명을 설치해 어두운 밤에도 잘 보일 수 있도록 빛을 냅니다. 한편 다른 시에서 시행했던 마네킹 인형 경찰은 그다지 호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던 만큼, 시내 경찰관 안내간판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ABN뉴스 신예림입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