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N

ON AIR

고객센터 1544-1100주중 09:00~20:00주말/공휴일 09:00~18:00

검색

무단횡단 이제 그만!

기자 사진 이미지
신예림 기자, newyerim@abn.co.kr
방송일 : 2017.10.24

앵커 멘트잠깐이면 괜찮다는 생각에 무단횡단을 하는 경우, 종종 볼 수 있는데요. 이렇게 방심하다가 발생하는 무단횡단 사고가 적지 않다고 합니다. 사고를 줄이기 위해 횡단보도에 경찰 모형 입간판이 도입됐습니다. 보도에 신예림 기자입니다.

기사 멘트지난 6월 30일 밤 11시경 성남소방서 인근입니다. 주행 중이던 택시가 갑작스럽게 튀어나온 행인을 피하지 못합니다. 건널목도 아닌 곳에서 무단횡단을 하다 차에 치인 이 남성은 결국 숨졌습니다. 7월에도 녹색 신호를 받고 직진하던 차가 무단횡단하는 보행자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가볍게 생각할 수도 있는 무단횡단이지만, 이렇듯 끊이지 않고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최근 시내 건널목에 '24시간 도로 위 경찰관' 안내 간판이 마련됐습니다. 수정경찰서에서 실제 경찰관 크기의 모형과 안내간판을 도로 중앙안전지대에 설치해 무단횡단을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실제 경찰관이 지켜보는 듯한 느낌을 줘 사고를 방지하겠다는 겁니다. 무단횡단 사고가 자주 일어나는 수정경찰서 앞과 을지대학교 앞에 설치됐습니다. 이에 대한 시민의 의견은 다양합니다. <인터뷰> 김민하 / 수정구 신흥동 "(경찰관 안내간판이) 시민을 위한 거니까 좋다고 생각해요." <인터뷰> 서윤정 / 수정구 신흥동 "안내간판 보면 정말 무단횡단을 안 할 것 같아요. (무단횡단을) 하고 싶지 않을 것 같아요." 또한, 경찰관 모형과 안내 간판에 LED 조명을 설치해 어두운 밤에도 잘 보일 수 있도록 빛을 냅니다. 한편 다른 시에서 시행했던 마네킹 인형 경찰은 그다지 호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던 만큼, 시내 경찰관 안내간판이 얼마나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ABN뉴스 신예림입니다.

이 뉴스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이전 다음
'위례신사선·위례선 주민설명회' 개최
지난 2008년 위례택지개발사업 광역교통개선대책에 반영된 위례선 트램. 하지만 지난해 7월 초 사업성 부족을 이유로 민자 부적격 판정을 받으며 위례 주민들의 걱정도 깊어만 갔습니다. <현장음> 서경덕 / 위례신도시 공통현안 비상대책위원회(지난해 7월) "우리가 2024년까지 기다릴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느냐? 우리는 2021년도 부족하다. 즉시 트램을 착공하고 개통시켜라." 그 후로부터 약 10개월 뒤인 사업 추진 현황을 알리는 주민설명회가 열렸습니다. 위례신도시 공통현안 비대위가 주최한 자립니다. 지난해 7월 서울시는 국토부, LH 등 관계기관이 모두 협력하는 형태의 공공주도 사업으로 트램사업을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비대위 측은 올해 3월 서울시 투자 심의에서 위례 트램이 조건부 승인됐다며, 기본설계단계에 다다랐다고 전했습니다. <인터뷰> 김영환 위원장 / 위례신도시 공통현안 비상대책위원회 "최근에 서울시에서 투자심사도 조건부 수용이 됐고 거기에 따라서 지금 기본설계단계에 다다랐습니다. 위례선 역시 우리나라에서 트램으로 빨리 추진되는 사업이니까 9월에 협의체를 만들기로 했고 기간을 실질적으로 줄이고 실행기간을 단축하는…." 또다른 현안인 위례신사선도 10년 만에 KDI 공공투자관리센터 민자 적격성 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에 물꼬가 트였습니다. 오는 12월 민간투자자 우선 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으로, 주민과 서울시, 우선협상자 간 3자 협의체를 통해 사업 추진 단축 방안을 협의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김영환 위원장 / 위례신도시 공통현안 비상대책위원회 "위례신사선의 경우에는 민간투자사업이기 때문에 기간을 단축하기 위한 실질적인 실행을 확보하기 위해서 서울시에서 제시한 방안이 올해 말까지 우선협상자를 선정을 하겠다고 했습니다." 주민들은 위례신사선과 위례선의 조성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정치인들과 간담회 등을 가질 계획입니다. ABN뉴스이채원입니다.
2019.05.20
출근길에 책 빌려 가세요!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 역입니다. 매일 아침마다 출근길에 오르는 시민들로 붐비는 곳입니다. 책을 빌리러 갈 시간을 내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위해 해오름 도서관이 이곳에 직접 시민들을 찾아왔습니다. <인터뷰> 황일구 주무관 / 해오름도서관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 역사 내에서 직장인을 대상으로 도서를 대출해주는 서비스입니다. 모두 40종 200여 권이 구비되어 있습니다." 시민들이 출퇴근길 가방 속에 책 한권씩 가지고 다닐 수 있도록 마련한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 대출률이 높은 책이나 베스트셀러 등을 구비하고, 재활용 에코백에 빌린 책을 담아줍니다. 시민들은 바쁜 출근길에도 잠시 멈춰 평소 읽고 싶었던 책을 간편하게 빌려갑니다. <인터뷰> 김은영 "오고 가는 지하철 안에서 한 시간 동안 책을 볼 수 있다는 게 정말 큰 장점이라 신청했습니다. 이렇게 좋은 기회를 주셔서 도서관 측에 감사합니다." 도서 대출권수를 늘리기보다 책 읽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도서관 이용을 늘리는 것이 목표. 한 사람당 최대 2권, 2주간 대출 가능하며 희망도서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반납은 다음 지하철 옆 도서관 행사 날이나 해오름 도서관으로 직접 찾아가 하면 됩니다. <인터뷰> 문성훈 "요즘에 책 읽는 문화가 많이 없어서 이렇게 지하철에서라도 책을 노출 시켜주는 게 너무 감사하고 책을 많이 읽어야 나라가 강해진다고 생각하거든요. 자주 이용할 것 같아요." 해오름도서관의 지하철 옆 도서관 서비스는 매월 첫째 주, 셋째 주 월요일마다 오전 7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만나볼 수 있습니다. ABN뉴스 신예림입니다.
2019.05.20
TOP